블로그 이미지
올해목표 // 10월 어학연수 떠나자~ 자수씨

카테고리

전체글 (1457)
Brand New! (28)
주절주절 (213)
MOT (11)
해외쇼핑 (49)
쇼핑노트 (150)
취미생활 (94)
iPhone (4)
Eclipse (121)
Google (83)
Spring (31)
JAVA (176)
JavaScript (59)
WEB (49)
Database (20)
OS (26)
Tools (8)
Tips (26)
IT정보 (1)
Book (21)
Programming (37)
외부행사 (43)
주변인들 (17)
여행노트 (60)
학교생활 (30)
회사생활 (52)
사회생활 (5)
외국어공부 (12)
잡동사니 (30)
Total
Today
Yesterday
 
02-21 13:35
 

달력

« » 2024.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외근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3.08 외근자 셋템 - 크로스파워 액숀! 2
  2. 2010.03.08 외근자의 책상...
  3. 2010.02.25 개발자 뷁서 - 외근 숙련자의 자세 5

외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반가운 택배상자가~
(이제 회사로 시키지도 몬하겠습니다. 본사로 들어가기가 힘드니...)


오랄비 크로스액션 파워와 칫솔모 2개 세트입니다.


원래는 펄사를 주로 쓰는데 펄사는 배터리 교체가 용이치 않아 이 제품으로 선택했습니다.


안티 박테리알?


파워풀한 칫솔모 ㅋㅋㅋ




이로서 외근자 풀셋을 맞추었다...













후아후~


Posted by 자수씨
, |

외근자의 책상...

주절주절 / 2010. 3. 8. 21:31



한달 반 정도 생활하다보니 적응이 되었나 봅니다.

모니터도 샤바샤바해서 하나 얻어왔습니다.



책상위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파티션 받침대를 설치해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기 위에 연노란색은 음식직 회원가입하고 받은 때 타올 입니다.

내일도 저는 국립암세너로 출근합니다.


Posted by 자수씨
, |

1. 칫솔, 치약은 필수
>> 외근 시, 언제 어느 순간에 업무 협의를 할 지 모릅니다. 항상 외근 가방에 넣고 다니는 센스를 보입니다.

2. 외근용 슬리퍼는 여력이 된다면 준비
>> 겨울이라면 좀 낫지만 여름에는... 식사 시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슬리퍼를 준비합니다.

3. 외근지의 실세와 친해지기
>> 영향력이 어느 정도 있는 분들과 빨리 친해져야 합니다.
   요청 사항이 있다면 그 분들의 것을 먼저 처리하는 센스로 본인의 편을 구축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실세가 좀 어렵다면 목소리 크신 분이라도 빨리 잡아둡니다.

4. 출근은 일찍, 퇴근은 늦게
>> 외근지의 사람들이 저 사람은 도대체 언제 퇴근하는 거지? 라는 의구심을 팍팍 들게 하고 동정심을 유발해 냅니다.
   가끔 흘려주는 코피는 플러스 점수로 다가옵니다.

5. 밥은 최대한 잘 먹기
>> 외근 나온 것도 서러운데, 밥이라도 좋은 것으로 많이 먹어둬야 합니다.
  욕 먹으려면 밥이라도 맛있는거 먹어야 좀 덜 서러울 것 입니다.

6. 가능하다면 노트북 뿐만 아니라 외근 셋을 구성
>> 노트북, 마우스만 딸랑 들고 가면 불편한게 한둘이 아닙니다.
   멀티탭, 공유기, USB허브, USB충전기(24핀, 20핀, 아이팟), 키보드... 외근 셋을 구성합니다.


일단 이 정도만 준비한다면... 외근지에서도 본사와 같은 퍼포먼스가 나올 수 있습니다.





Posted by 자수씨
, |

글 보관함

최근에 받은 트랙백